MBC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MBC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MBC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정일우와 송윤아가 M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 연기상 특별기획 부문에서 수상에 성공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2014 MBC 연기대상이 열렸다. 진행은 신동엽과 수영(소녀시대)이 맡았다.

이날 최우수연기상 특별기획 부문에서는 드라마 ‘야경꾼일지’의 정일우와 ‘마마’의 송윤아였다. 정일우는 수상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는 듯한 표정으로 시상대에 올랐다. 그는 드라마 스태프에게 공을 돌린 뒤, 가족 및 가까운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송윤아는 “속상하다 ‘마마’에서 우리 정희가 받았어야 했다”라며 울먹였다. 그는 “어쩌다보니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나름 열심히 살앗는데 살다보니 6년이라는 공백이 생겼다. 그리고 난 뒤, 찾아와준 첫 작품이 ‘마마’였다. 이렇게 좋은 작품일줄 미처 상상도 할 수 없었다”는 소감을 남겼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