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술자들’ 무대인사 현장.
영화 ‘기술자들’ 무대인사 현장.


영화 ‘기술자들’ 무대인사 현장.

김우빈, 이현우 등 ‘기술자들’ 멤버가 서울 경기 지역 극장가에 침투했다. 관객 반응은 역대급이다.

‘기술자들’의 주역들이 지난 27~28일 서울 경기 지역 무대인사를 진행했다. 흥행에 성공하고 있는 만큼 무대인사 분위기도 뜨거웠다.

가장 환호를 받은 건 김우빈. 객석을 꽉 메운 관객들을 본 김우빈은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하며 “황금 같은 연휴에 영화관을 꽉 채워주셔서 감사하다”며 “‘기술자들’은 두 번 보면 더 재밌다”고 재치 있게 홍보했다.

또 김우빈은 한 여성 팬의 “사랑해”라는 고백에 “나도”라고 응수해 극장 안을 단숨에 초토화 시켰다.

고창석은 “잘생긴 배우들과 다니려니 괴롭다. 나에게도 잘생겼다고 말해달라”고 말해 현장 분위기를 유쾌하게 이끌었고, 막내 이현우는 “관객 분들이 엄청 많아서 놀랐다. 영화 재밌게 보시고 주변 분들에게도 추천해달라”고 애교를 더했다.

남성 관객들의 지지를 받은 홍일점 조윤희는 “주말에 시간 내서 ‘기술자들’을 보러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 말을 건넸다.

또 이번 주말 무대인사에는 극중 공반장과 이실장의 심복, 형사 역을 맡은 신승환과 최영민, 지승현도 함께 자리했다. 신승환은 감사의 마음을 담은 코믹 댄스를 선보이는가 하면 이현우까지 댄스에 동참시켜 웃음을 만들었다.

‘기술자들’은 인천 세관에 숨겨진 1500억을 40분 안에 털어야만 하는 기술자들의 역대급 비즈니스를 그린 영화. 개봉 첫 주 150만에 가까운 관객을 모으며 현재 극장 상영 중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