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시탈출 컬투쇼’ 강하늘
‘두시탈출 컬투쇼’ 강하늘


‘두시탈출 컬투쇼’ 강하늘

강하늘이 임시완이 연예인 같아 어려워했다고 말했다.

2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강하늘과 가수 뮤지가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강하늘은 함께 케이블채널 tvN ‘미생’에 출연했던 임시완과 친하냐는 질문에 “처음에는 어려워했는데 TV에서만 보던 분이라 연예인 같았다”며 “지금은 친하다”고 밝혔다. 이에 정찬우는 “나도 연예인 보면 신기했다. 지금은 그냥 그런데 처음엔 신기했다”며 공감했다.

또 강하늘은 컬투의 팬이라 밝히며 수줍은 소녀팬 같은 모습을 보여 컬투를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에 컬투는 “강하늘이 인정한 스타 컬투와 함께 하는 컬투입니다”라고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강하늘은 ‘컬투쇼’ 로고송을 부르는 등 컬투의 팬이자 애청자임을 드러내기도 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라디오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