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4’의 최연소 참가자 나하은.
‘K팝스타4’의 최연소 참가자 나하은.


‘K팝스타4’의 최연소 참가자 나하은.

‘K팝스타4′ 최연소 참가자 나하은이 깜찍한 무대로 ‘아빠미소’를 짓게 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K팝스타 시즌4’에서는 랭킹오디션 파이널 무대가 진행됐다. 1라운드에서 댄스신동으로 주목받은 6살의 나하은은 소녀시대의 ‘소녀시대’를 특유의 깜찍함으로 소화했다.

이어 씨스타의 ‘터치 마이 바디’를 통해 춤 실력과 나하은만의 끼를 유감없이 선보였다. 나하은의 깜찍한 무대에 저절로 웃음을 흘러 나왔을 정도다.

나하은의 무대를 본 박진영은 “천재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 리듬을 알고 동작을 하는 것 같다”고 평했다. 유희열은 “아직 6살이니까 두 배를 살아도 12살”이라며 “여자 마이클 잭슨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본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유희열은 “다만 ‘K팝스타4’에서 앞으로 라운드를 펼치기에는 어려움이 따른다”고 덧붙였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