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4′ 강서진.
‘K팝스타4′ 강서진.


‘K팝스타4′ 강서진.

SM 연습생 출신 강서진이 엇갈린 심사평을 받아 들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K팝스타 시즌4′ 랭킹오디션 가능성조에서 강서진은 윤하의 ‘기다리다’를 불렀다.

무대에 앞서 강서진은 “기획사를 나오고 나서 생각을 해보니까 그 당시에는 나온 걸 후회할 줄 몰랐다”며 “그런데 꿈이 생기고 후회를 하게 됐다”고 ‘K팝스타4′ 도전 이유를 밝혔다. 또 설리 닮은 꼴로 눈길을 끌었다.

긴장감 넘치는 목소리로 윤하의 ‘기다리다’를 부른 강서진에 대한 심사평은 엇갈렸다. 양현석은 “앞서 동요같다는 심사평을 들었는데 아직도 50% 정도는 못 고친 느낌”이라고 아쉬워했다.

반면 유희열은 “어떨 때는 감정을 넣지 말라고 심사평을 하기도 한다. 또박또박 담담하게 불렀을 때 듣는 사람이 그거에 취해 들을 수도 있다”며 “강서진 양의 노래에서 그런 점을 느꼈다. 담담하게 노래하는데 마음을 움직일 때가 있었다”고 호평했다.

또 박진영은 “놀라운 것은 숨을 쉬라는대로 정확히 쉬었다. 참 잘했어요 도장을 찍어주고 싶은 참가자”라고 격려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