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시즌4′ 릴리.
‘K팝스타 시즌4′ 릴리.


‘K팝스타 시즌4′ 릴리.

호주에서 온 소녀 릴리가 ‘K팝스타’ 심사위원의 마음을 훔쳤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K팝스타 시즌4′ 랭킹오디션 가능성조에서 릴리는 데미 로바토의 ‘스카이스크래퍼’를 선곡했다. 릴리는 앞서 양현석으로부터 YG에 데려가고 싶다는 관심을 받은 참가자였다. 그 누구보다 감정표현이 뛰어났다.

노래를 마친 뒤 특유의 표정으로 “고맙습니다”라고 인사하자, 박진영은 “내가 고맙다”라며 “정말 놀라운 참가자다. 어떻게 그런 완벽한 호흡을 하는지 모르겠다. 더이상 할 말이 없다”고 평가했다.

유희열 역시 “흉내내서 될 곡이 아닌데 이건 자기 노래다”라며 “자기 앨범에 있는 곡을 다루고 있는 것 같다”고 호평했다. 이에 박진영은 “정확한 표현”이라고 거들었다. 또 유희열은 “기성 가수 따라하지 말라고 하는데 이건 지적하면 안 된다. 자기 노래를 부는 것처럼”이라며 “어떤 노래라도 릴리 노래라고 할 정도”라고 평가했다.

양현석은 “앞으로 10년 동안은 못 볼 것 같은 무대다. 천생 가수라는 생각이 든다”며 “나중에라도 YG에 온다면 크게 성공할 것 같다”고 극찬했다.

통역을 통해 심사위원의 심사평을 들은 릴리는 해맑은 미소를 지으며 “진짜 고맙습니다”라고 인사, 심사위원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