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시즌4′ 우녕인.
‘K팝스타 시즌4′ 우녕인.


‘K팝스타 시즌4′ 우녕인.

1라운드에서 자신만의 매력으로 극찬을 받았던 우녕인이 랭킹오디션에서는 ‘혹평’을 받았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K팝스타 시즌4’에서는 랭킹오디션 파이널 무대가 펼쳐졌다. 지난 1라운드에서 양현석, 유희열, 박진영 등 심사위원의 극찬을 받았던 고시원 소녀 우녕인이 노영채의 ‘내가 더 사랑하니까’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를 선보이기 앞서 우녕인은 “보컬을 더 보여드리고 싶어 기타를 놓았다”며 “보걸에 집중할 수 있는 노래를 선곡했다. 노래 실력이 늘었다는 평을 듣고 싶다”고 희망했다. 또 지난 극찬에 대해 “생각지도 못했는데 칭찬 받아서 좋았고, 꿈만 같았다”며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서 안 믿겨서 합격카드 다시 꺼내 봤다”고 소감을 남겼다.

하지만 이번 라운드에서는 심사위원의 극찬 대신 ‘혹평’을 받았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유희열은 “이번 랭킹오디션에 우녕인 양 위기인데요. 완전”이라며 “1라운드에서는 무한감동을 줬는데, 이번에는 우녕인이 사라졌다. 매력이 뭘지”라고 아쉬움을 남겼다.

박진영 역시 “옷을 유희열이나 양현석처럼 입지 않는다. 보통 스타일로 옷을 입으면 되게 이상하다”며 “노래로 치자면 녕인 양이 그런것 같다. 갑자기 평범해져 버렸다. 선곡에 대해서 고민을 해봐야겠다”고 더했다.

양현석은 “목소리 힘이 좋은데 그 힘을 쓰는 방법을 모르는 것 같다”고 조언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