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왜 이래’ 방송 화면.
‘가족끼리 왜 이래’ 방송 화면.


‘가족끼리 왜 이래’ 방송 화면.

‘가족끼리 왜 이래’ 식구들이 교복 차림으로 깜짝 파티를 벌였다.

KBS2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의 전 출연진이 교복을 입고 클럽에서 단합 대회를 갖는 모습이 포착됐다. 공개된 사진에서 유동근(순봉), 양희경(순금), 김서라(미스고)를 비롯해 김용건(문회장), 나영희(백설희), 김일우(권원장), 견미리(허양금)까지 내로라 하는 중견 배우들이 고교 시절로 돌아간 듯 70년대 교복을 빼입고 나타났다.

김현주(강심)와 김상경(태주) 커플, 윤박(강재)과 손담비(효진) 부부, 김정난(영설)과 김정민(중백) 부부의 교복 차림도 시계 바늘을 거꾸로 돌린 듯 요즘 십대를 방불케 하는 모습이다. ‘가족끼리’ 팀의 막내 박형식(달봉)과 남지현(서울), 서강준(은호)은 방과 후 클럽에 몰래 출입한 고교생들처럼 앳된 티가 역력하다.

복고풍 교복을 차려 입은 ‘가족끼리’의 부모 세대는 가장 푸르렀던 시절로 돌아가는 것이 싫지 않은 듯 한껏 흥이 올랐다. 고교를 졸업한 지 오래인 자식 세대 역시 모처럼 입어 본 교복에 ‘땡땡이 치던’ 본능이 되살아난 듯 얼굴에 함박 웃음이 걸렸다.

극중 순봉의 시한부 판정이 조금씩 밝혀지며 시청자들의 눈물을 쏙 빼놓던 전개에 ‘교복 파티’가 새로운 국면을 가져다 줄지, 전 식구들이 난데없이 고교생으로 변신해 클럽에 출몰하게 된 사연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가족끼리 왜 이래’ 39회는 28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