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속싸정 쌀롱’ 장면.
JTBC ‘속싸정 쌀롱’ 장면.


JTBC ‘속싸정 쌀롱’ 장면.

최근 ‘더 지니어스’ 우승으로 상금 6,000만 원을 받은 장동민이 JTBC ‘속사정 쌀롱’ 녹화 중 “회식을 쏘겠다”고 선언했다.

장동민의 우승에 놀란 출연자들은 다들 예상 외였다는 반응을 보이며 “우리 프로그램에서만 무시당하고 놀림 받았지, 머리 좋다는 분들 다 모인 프로그램에서 장동민이 우승했다. 이제 무시하면 안 될 것 같다”고 축하를 건넸다. 심지어 “사행성계의 진중권”이라는 ‘찬사 아닌 찬사’까지 터져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장동민은 “운이 좋았다. 생각지도 못한 행운이 따른 거라서 주변 사람들과 나누고 싶다. ‘속사정 쌀롱’에도 한 턱 쏘겠다. 다들 지갑 비우고 와”라며 호탕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다른 출연자들이 “큰 행운이 연말에 있어서, 내년에는 잘 안 될지도 모르겠다. 이런 종류의 복은 당겨쓰는 거라고 하더라”며 농담을 건넸다. 그러자 장동민은 “나 잘못되면 다들 가만 안두겠다”고 응수했다고.

‘갓동민’으로 거듭난 장동민의 거침없는 입담은 28일 일요일 오후 9시 40분 ‘속사정 쌀롱’ 9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