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방송화면
‘무도’ 방송화면


‘무도’ 방송화면

1990년대 무대를 완벽하게 재현할 것으로 큰 기대를 불러모았던 MBC ‘무한도전’의 ‘토토가’ 무대는 터보가 그 시작을 알렸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의 ‘토토가'(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에 MC로 합류한 정준하 박명수 그리고 이본이 철이와 미애로 분해 오프닝을 장식한 것에 이어 터보가 등장해 초반부터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터보는 김종국, 김정남이 오랜만에 한 무대에 서 ‘까만 고양이’, ‘나 어릴적 꿈’ 등 히트곡을 연이어 불렀다. 김정남은 사전에 보여준 열정 그대로 온 몸을 불살랐고, 관객들의 반응을 열성적으로 유도하기도 했다. 중후반부에는 지친 체력이 얼굴에 드러나기도 했지만, 이어 ‘LOVE IS’와 ‘WHITE LOVE’의 무대를 이어갔다. 무대 이후 김정남은 “너무 재미있다. 체력이 안 따라주지만 더 할 수 있을 것 같다. 시즌2에는, 시즌2 하지 아마?”라며 욕심을 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쥬얼리 예원은 “너무 행복하다. 이 시간이 영원했으면 좋겠다”라는 감상을 전했으나, 유재석은 “진심으로 이야기하라”며 자동반사 감상에 일침을 가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터보 외에도 소찬휘, 김건모, 김현정, 지누션, 엄정화, 이정현, 조성모, 쿨, SES 등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린 가수들이 대거 무대에 올랐다. 가수들 뿐 아니라 관객들도 힙합 스타일부터 교복 위 우비, 토시, 청청패션까지 90년대 스타일링으로 90년대 분위기로 물들였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