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과 박혁권을 알고보면 친하단다
김래원과 박혁권을 알고보면 친하단다


김래원과 박혁권을 알고보면 친하단다

SBS 월화드라마 ‘펀치’(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제작 HB엔터테인먼트) 촬영장에서 김래원과 박혁권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포착됐다.

두 사람은 극중 대검찰청 검사 박정환(김래원)과 조강재(박혁권)로 분해 그야말로 서로를 물어뜯는 사이로 등장한다. 이태준(조재현)의 최측근 자리를 두고 격렬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극중 관계와는 달리 카메라가 꺼지면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유쾌한 관계로 돌변한다는 전언이다.

‘펀치’를 통해 처음 호흡을 맞추는 두 사람은 각각의 캐릭터가 서로의 존재로 인해 더욱 부각되고 갈등 또한 깊어지는 관계이다 보니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극중 역할을 정교하게 세공하고 있다고. 가벼운 농담 또한 주고받으며 빡빡한 스케줄 속에 웃음을 잃지 않으며 촬영을 이어간다고 한다.

‘펀치’는 지난 방송에서 박정환이 검찰총장 이태준과 결별을 택하고 법무부장관 윤지숙(최명길)의 손을 잡으며 본격적인 스토리가 활짝 열린 가운데, 이 같은 전개로 박정환과 조강재의 갈등은 더욱 극화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BS 콘텐츠 허브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