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아가 ‘모던파머’ 종영 소감을 전했다
민아가 ‘모던파머’ 종영 소감을 전했다


민아가 ‘모던파머’ 종영 소감을 전했다

걸그룹 AOA 민아가 SBS 주말드라마 ‘모던파머’(극본 김기호, 연출 오진석) 종영 소감을 전했다.

‘모던파머’에서 정치인의 숨겨진 비자금 50억을 찾기 위해 하두록리에 내려온 미스터리녀 이수연 역을 맡은 민아가 종영을 앞두고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민아는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여행갈 때의 설렘과 떨리는 마음으로 촬영 장소인 하두록리를 오가며 수연이로 살았던 시간이 벌써 끝났다. 긴 여행을 끝냈을 때의 느낌처럼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너무 벅차고 행복하다”며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그리고 세심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고 많이 가르쳐 주신 선배님들께 감사드린다. 소중한 가르침들 모두 잊지 않고 마음 속에 새겨서 더 좋은 배우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민아는 ‘모던파머’에서 낮에는 벽화 봉사를 하러 다니지만 밤이 되면 숨겨진 비자금을 찾기 위해 마을의 논밭을 파헤치며 다니는 미스터리녀 이수연으로 분했다. 그는 ‘낮과 밤이 다른 미스터리녀’라는 이수연의 캐릭터를 부각시키기 위해 낮에는 원피스를 입고 청순가련한 모습을 입고 완벽한 표준어를 구사하는 반면 밤에는 늘씬한 보디라인이 두드러지는 빨간 드레스를 입거나 삽질용 트레이닝 복을 입고 찰진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는 등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특히, 그를 짝사랑하는 유한철(이시언)에게 마음을 열어가는 과정을 실감나게 표현해내며 드라마에 재미를 더했다.

‘모던파머’ 마지막 회는 27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FNC ENTERTAINMENT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