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석이 인상파 의사로 돌아온다
고창석이 인상파 의사로 돌아온다


고창석이 인상파 의사로 돌아온다

배우 고창석이 이제껏 드라마에서 볼 수 없던 인상파 의사로 돌아온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킬미, 힐미’(극본 진수완 연출 김진만, 김대진 제작 팬엔터테인먼트)는 해리성 인격 장애를 앓는 재벌 3세와 정신과 의사가 빚어내는 요절복통 힐링 로맨스다. 로맨스, 코미디, 미스터리 등 다양한 장르가 복합된 이야기로 알려진 가운데, 최근 고창석의 합류가 전해졌다.

고창석은 ‘킬미, 힐미’에서 정신건강의학과 박사 석호필 역을 맡았다. 석호필은 자신의 미국 이름을 굳이 스코필드라고 작명할 만큼 못 말리는 미드 마니아인 특이한 의사 캐릭터. 실력과 열정 면에서는 그 누구도 감히 넘볼 수 없는 정신건강의학계의 거목이기도 하다. 극중 황정음의 지도 교수로 중요한 활약을 할 예정.

특히 고창석이 새하얀 의사 가운을 입고 근엄한 기운을 내뿜으며 ‘킬미, 힐미’ 첫 촬영에 나선 모습이 포착됐다. 이마에 밴드를 하나 달고, 환자 대신 자신이 오히려 최면에 빠져드는 등의 모습으로 심상치 않은 캐릭터임을 암시했다. 더욱이 고창석은 뮤지컬 ‘벽을 뚫는 남자’, 영화 ‘슬로우 비디오’ 등에서 개성 강한 의사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터. 이와 관련 드라마에서는 처음 의사 역할을 맡게 된 고창석이 특유의 색채 강한 연기로 어떤 독특한 의사 캐릭터를 탄생시킬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고창석이 석호필 의사로 처음 변신한 장면은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MBC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은 오전 10시부터 시작해 약 4시간가량 진행됐던 상황. 처음으로 ‘킬미, 힐미’ 촬영에 참여한 고창석은 좌중을 압도하는 연기와 천연덕스러운 연기를 오가며 단박에 현장을 압도했다. 진중한 표정으로 의사 카리스마를 과시하다, 이내 신들린 최면 연기를 선보이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던 것. 첫 촬영임에도 불구, 관록이 묻어나는 흠 잡을 데 없는 명연기에 스태프의 감탄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팬 엔터테인먼트 측은 “고창석은 석호필 역을 통해 진지함과 코믹스러움을 오가는 완벽한 완급조절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강하게 어필할 예정”이라며 “존재감 강한 감초 캐릭터로 드라마의 깨알 재미를 더할 고창석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킬미, 힐미’는 오는 1월 7일 수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팬 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