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가 ‘런닝맨’에 출격한다
강정호가 ‘런닝맨’에 출격한다


강정호가 ‘런닝맨’에 출격한다

메이저리거 강정호가 생애 첫 야외 예능 버라이어티로 나들이에 나선다.

강정호는 오는 28일 방송될 SBS ‘일요일이 좋다’의 ‘런닝맨’ 227회 분 출연한다. 이날 방송은 초특급 게스트들과 함께 ‘런닝맨’ 2014년 마지막 특집 방송 ‘공포의 외인구단’ 레이스가 펼쳐질 예정이다.

거포 강정호가 메이저리그 진출을 앞두고 처음으로 야외 예능 버라이어티에 도전하게 된 점에서 시선이 모아진다. 강정호의 등장에 ‘런닝맨’ 멤버들 역시 기분 좋은 축하인사를 전하며 파이팅을 다짐, 강정호와 함께하는 레이스에 대한 들뜬 기분을 내비쳤다.

앞서 추신수, 류현진 등 걸출한 세계적 야구 선수들이 메이저리그 진출에 앞서 ‘런닝맨’에 출연한 바 있고, 이번 강정호의 출연 역시 동갑내기 단짝 류현진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이뤄졌다. 강정호는 첫 예능 출연 임에도 불구하고 류현진과 열혈 투혼을 펼치며 ‘반전 예능감’을 발산했다는 후문이다.

그는 과묵하고 내성적인 첫 인상과는 달리 기대 이상의 허술한 매력을 뿜어내며 큰 웃음을 자아냈다. 특유의 아우라와는 전혀 다른 강정호의 반전 매력에 멤버들도 깊은 호감을 드러냈던 터. 강정호는 누가 원년 멤버인지 모를 정도로 ‘런닝맨’ 멤버들과 동화된 모습으로 완벽한 팀워크를 이뤄내며 현장을 달궜다.

실제 동계훈련을 방불케 할 만큼 극강의 미션이 펼쳐진 가운데 강정호는 수영장에서 진행된 미션에서도 몸 사리지 않는 열정을 표출했다. 수영장에서 ‘런닝맨’ 멤버들을 도와주기 위해 위풍당당하게 앞장서 나가던 강정호가 발을 헛디뎌 물에 빠지는 등 예상치 못한 몸 개그까지 펼치며 현장을 초토화시킨 것. 첫 예능 버라이어티 출연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 화려한 행보를 펼친 강정호가 메이저리거에 빛나는 우월한 체력과 순발력으로 모든 미션을 무사히 마치고 제한시간 내에 최종 장소에 도착할 수 있었을까.

제작진은 “추운 날씨였지만 강정호의 메이저리그 진출 소식과 축하 인사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레이스가 시작됐다”며 “예능에 첫 출연하는 강정호가 초반에는 조금 어색해했지만 빠르게 적응한 모습으로 큰 활약을 펼쳤다. 세계적 선수들과 함께 한 이번 레이스에 놀라운 반전이 있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방송은 28일 오후 6시 1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