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준이 전성기를 돌이켰다
문희준이 전성기를 돌이켰다


문희준이 전성기를 돌이켰다

문희준이 가장 위협적이었던 후배로 동방신기를 꼽아 눈길을 끈다.

최근 JTBC ‘속사정 쌀롱’에 출연한 문희준은 굴러온 돌과 박힌 돌의 심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후배가 실력이 뛰어나고 발전 속도가 너무 빠르면 위협적으로 느껴질 때가 있다”며 아이돌 시절 가장 위협적이었던 후배로 동방신기를 지목했다.

이날 문희준은 “동방신기가 연습생 때 인사를 했는데, 그 순간 이미 이 친구들은 H.O.T를 뛰어넘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고백했다.

H.O.T 이후 많은 아이돌 후배들이 있었는데 동방신기 외에 위협적인 후배가 없었냐는 질문에 문희준은 “H.O.T 전성기 때는 판도를 뒤집을만한 라이벌이 없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이돌 팬클럽의 응원풍선이 색깔별로 있는데, H.O.T는 어땠냐는 질문에는 “H.O.T 풍선은 흰색이었는데 무대에서 객석을 보면 (우리 풍선이 상대적으로 너무 많아) 흰색 A4용지에 컬러 볼펜 똥 같은 느낌이었다”며 큰 웃음을 주었다. 출연자들은 “한 번에 몇 그룹을 까는 거냐” “문희준 천만 안티를 다시 부르는 것이 아니냐”고 걱정 섞인 면박을 줘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28일 일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