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강남이 연말 스케줄에 대해 말했다.

2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강남이 은행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남은 은행친구 송이를 찾아 매달 50만원씩 넣는 첫 재테크를 시작했다. 이에 제작진이 새해 소망에 대해 물었고, 강남은 “연말인데 가수들은 보통 방송에 나와서 노래를 하지 않냐. 매년 그걸 보면서 나도 내년에는 하겠지 또 내년에는 하겠지 하다 보니 어느새 4년이 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런데 다행히 올해는 잘된 것 같아서 TV에 나올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엄마가 편안한 마음이라서 ‘우리아들도 연말에 일하는 구나’하고 제가 열심히 하는 모습을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