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마녀사냥’ 걸스데이 혜리가 신동엽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2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냥’에서는 ‘연말 정산 2014 마녀사냥 베스트’로 꾸며져 4MC (신동엽, 성시경, 허지웅, 유세윤)의 명연기 퍼레이드부터 베스트 신스틸러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MC 신동엽은 “처음에는 게스트 섭외가 힘들었는데 나중에는 직접 나오겠다고 하신 분들이 많아서 다행이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마녀사냥’에서 초록빛 포자가 아닌 핑크빛 포자를 퍼뜨린 게스트를 소개하는 영상이 이어졌다.

이어 ‘덜 싫은 삼촌 뽑기! 혜리의 선택은?’이라는 제목으로 걸그룹 걸스데이 혜리가 출연한 부분이 방송됐다.

JTBC 드라마 ‘선암여고 탐정단’의 교복 차림으로 등장한 혜리는 4MC와 남성 방청객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이어 MC들은 혜리에게 이상형을 꼽길 권했고 혜리는 고민 끝에 신동엽을 꼽으며 “원래 팬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신동엽은 “고마워. 그 때 부탁한대로 해줘서”라며 능청을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