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미생’ 배우와 스태프의 세부 포상휴가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26일 ‘미생’에서 마부장 역을 맡은 배우 손종학의 소속사는 4박5일간의 세부 포상휴가에서의 달콤한 사진을 공개했다. 이들은 20일 드라마 종영 이후, 종방연을 가진 뒤 22일 세부로 향했고 26일 오전 귀국했다. 임시완, 변요한, 이성민, 김대명, 전석호 등 배우들을 포함, 전 스태프와 김원석 감독 등이 함께 했다. 강하늘, 오민석, 강소라 등은 스케줄 문제로 아쉽게 불참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배우들과 김원석 감독은 시종일관 밝은 표정이다. 현지의 더위를 짐작할 수 있는 반팔 티셔츠가 추운 국내 날씨와 비교가 된다. 특히 마부장 손종학은 극중 캐릭터와 사뭇 다른 인자한 미소가 눈길을 끈다.

배우 변요한과 임시완은 꽃미남 스타답게 선글라스로 포인트를 줬고, 하대리 역 전석호는 상남자답게 수염을 길렀다. 현장을 전두지휘하던 김원석 감독도 이날만큼은 카리스마를 버리고 귀요미 미소를 지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더 프로액터스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