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민서
채민서


채민서

배우 채민서가 베드신과 관련한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24일 공개된 한 화보 인터뷰에서 채민서는 데뷔 후 루머와 스캔들, 사기 등 자신을 둘러싼 사건에 대해 가감없이 들려주었다.

채민서는 노출과 베드신이 여자로서 부담이 되지 않냐는 질문에 “부담되는 것도 있다. 하지만 작품을 위해서라면 할 수 있다. 악플을 남기거나 안 좋은 시선으로만 봤을 때 후회된다”고 답했다.

또 아이돌 출신 연예인과의 스캔들에 대해서도 “1년 가까이 사귀었는데 갑자기 식당에서 밥만 두 번 먹은 동생이 됐는지 잘 모르겠다”며 안타까운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영화 ‘숙희’로 시사회에 참석한 그는 최근에는 영화 ‘엉덩인 거짓말 안 해!’에 캐스팅됐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