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민서
채민서


채민서

배우 채민서가 과거 아이돌 출신 연예인과의 스캔들에 대해 언급했다.

채민서는 최근 한 패션 화보 촬영 인터뷰에서 특유의 섹시한 매력을 발산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데뷔 이후부터 따라다닌 루머와 스캔들, 그리고 사기까지 당했던 사연을 전했다.

특히 과거 인기 아이돌 출신 연예인과의 스캔들에 대해서는 “먼저 저한테 관심이 있다고 연락이 왔었다. 1년 가까이 사귀었는데 갑자기 식당에서 밥만 두 번 먹은 동생이 됐는지 잘 모르겠다”라고 설명했다.

또 노출과 베드신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채민서는 “부담이 되는 것도 있다. 하지만 작품을 위해서라면 할 수 있다”며 “악플을 남기시거나 안 좋은 시선으로만 봐주셨을 때는 사실 후회가 된다”라며 솔직한 속내를 내비쳤다.

오랜 연예계 생활에 후회되는 부분이 있냐는 질문에는 “생계적인 부분이나 남들 눈치 볼 때 그리고 제 자신을 스스로 탓하게 될 때 많이 후회했다. 불륜역할로 아침 드라마를 할 때는 사우나에서 바가지로 맞기도 하고 백화점 지하 마트에서 계란을 던지시는 분들도 계셨고 힘들었다”라고 고백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