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션이 자녀 독립론을 펼쳤다.

22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는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 션, 정혜영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아이들 18살 되면 경제적 지원 다 끊는다고”라며 입을 열었다. 이에 션은 “맞다. 성인이 되면 자립하는 법도 알아야 이 아이가 훨씬 더 행복할 것 같다. 독립하지 않으면 아이도 힘들고 부모도 힘들다. 대학 등록금도 자기가 스스로 벌어서 가라고 할 것”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정혜영은 “나는 아니다. 등록금은 줘야지. 우리나라는 아니다. 불가능하다”라고 반론을 표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