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오만과 편견’ 백진희가 김여진과 거래했다.

22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에서는 한열무(백진희)가 성접대 동영상 원본 파일을 오도정(김여진)에게 넘겨준 일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열무는 민생안정팀 해체를 막기 위해 오도정에게 성접대 동영상 원본 파일을 넘겼다. 이 사실을 안 구동치는 “상의도 없이 어떻게 네 맘대로 이러냐. 그 사건의 피해자는 어떻게 할건데. 또 화영이 우리를 놔둘리 없다”라며 분노했다.

그러자 한열무는 “우리 팀 그대로 놔둔다고 했어요”라고 설명하며 구동치를 안심시켰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