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오만과 편견’ 최진혁이 달콤한 말로 여심을 흔들었다.

22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에서는 구동치(최진혁)가 오도정(김여진)에게 가짜 성접대 영상을 넘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도정은 “구 검사 날 속였더라. 그래서 이 가짜를 가지고 날 놀렸어? 진짜는 아예 안 줄거야?”라며 분노했다. 이 사실을 들은 한열무(백진희)는 구동치를 찾아가 “진짜냐?”고 물었다. 이에 구동치는 한열무의 손을 자신의 가슴 주머니 쪽으로 가져다대며 “난 원래 소중한 건 주머니에 넣고 다니거든”이라고 대답했다. 한열무는 안심한 표정을 지으면서도 묘한 분위기에 자신의 손을 떼려고 했다.

그러자 구동치는 이를 무시하며 “난 소중한 건 주머니에 넣고 다닌다니까?”라고 덧붙여 로맨티스트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