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펀치’ 방송화면 캡처
SBS ‘펀치’ 방송화면 캡처


SBS ‘펀치’ 방송화면 캡처

‘펀치’ 김래원이 건물에 매달리는 화려한 액션을 선보였다.

2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펀치’에서는 악성 뇌종양에 걸려 수술을 받게 된 박정환(김래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정환이 과거 이태준(조재현)을 위해 빌딩 창문에서 몸을 던지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정환은 검찰로부터 비리에 대한 조사를 받고 있었고 이 배후에 태준이 있었다. 태준은 언론에 이 사실이 알려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 정환에게 “10분만 버텨라”고 지시를 내렸다. 이에 정환은 검사실 문을 막고 버티다 이가 뚫리자 허공으로 몸을 던졌다.

정환이 두 손만으로 난간에 매달린 아슬아슬한 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태준이 도착했다. 그러자 정환은 태준에게 “약속대로 10분 버텼다”고 말했다. 이에 태준이 “미쳤냐? 여기서 떨어지면 어떻게 하려고?”라고 혼을 내자 정환은 “30년 넘게 매달려서 살았다. 이 정도야 뭐”라며 능청을 떨었다.

SBS 새 월화드라마 ‘펀치’는 ‘다시는 오지 못할 이 세상을 건너가면서 인생과 작별하는 남자, 대검찰청 반부패부 수사지휘과장 박정환 검사의 생애 마지막 6개월 기록을 그린 드라마이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SBS ‘펀치’ 캡처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