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오만과 편견’ 최민수가 15년 전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됐다.

22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에서는 15년 전 사건의 모든 증거들이 문희만(최민수)을 유력 용의자로 추측케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동치(최진혁)는 문희만에게 “한별이 납치 및 살인교사 및 서태원 납치로 기소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문희만은 “지금 당장 내 손에 수갑 채우지 않을 거면 나가”라며 날선 표정을 지었다.

이에 구동치는 방을 나가려다가 “왜 안내셨습니까, 제 사표. 필요하면 언제든 낼 수 있었을 텐데 그럼 저 쉽게 막을 수 있었을 텐데. 제가 이렇게까지 밀고 나올 거 몰랐습니까. 아니면 그게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했습니까”라며 질문을 던졌다.

이때 문희만은 진실을 말하려 했지만, 특검검사인 최강국(정찬)이 등장해 말을 멈췄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