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 지창욱
힐러 지창욱


지창욱이 박민영을 구하고 포옹했다.

22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힐러’에서는 서정후(지창욱)가 상수파에 끌려가려는 채영신(박민영)을 위해 패거리를 혼자서 상대하며 액션 연기를 펼쳤다.

서정후는 상수파에게 끌려가는 채영신을 모른 척하려 했지만 채영신이 폭력을 목격하면 발작을 일으킨다는 말을 기억하고 몸을 돌렸다.

서정후는 상수파 패거리와 홀로 맞선 뒤 그들 사이에서 채영신을 구해냈다. 서정후는 거친 호흡을 쉬며 발작을 참기 위해 약통을 꼭 쥐고 있는 채영신에게 다가갔다. 뒤에서 영신을 안은 정후는 “몇 알?”이라고 물은 뒤 힘겹게 두 알이라고 말하는 채영신에게 약을 쥐어줬다. 채영신은 약을 먹자마자 정후의 품에 안겨들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힐러’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