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달콤한 비밀’ 신소율이 무릎을 꿇었다.

22일 방송된 KBS2 ‘달콤한 비밀’에서는 청문회에서 한판석(정동환)이 티파니를 자신의 혼외자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청문회를 시청한 한아름(신소율)은 곧장 집으로 향했다. 그는 부친 한판석에게 “왜 그러셨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한판석은 담담한 표정으로 “나는 할 수 있는걸 다했다. 이제 네몫이다”라고 대답했다.

한아름은 무릎을 꿇으며 “죄송하다. 제가 사실대로 말할게요. 기자들한테 가서 모든 걸 말할게요”라고 소리쳤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