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인터뷰' 예고편
'더 인터뷰' 예고편


‘소니 픽처스’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뷰’를 자사 온라인 배급망을 통해 무료 배포한다.

2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의 주요 언론들은 “소니 영화사가 자사 온라인 배급사인 ‘크래클’을 통해 이 영화를 무료로 공개할 예정이다”라고 보도했다.

미국의 정치컨설팅업체인 유라시아그룹의 이언 브레머 대표 역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소니가 ‘인터뷰’의 온라인 무료 배포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소니 픽쳐스는 이 영화를 크리스마스인 오는 25일에 개봉할 예정이었지만, 해킹그룹이 영화를 상영하는 극장에 9.11과 같은 테러를 하겠다고 위협하면서 개봉을 취소했다. 미국 정부는 해킹의 배후에 북한이 있다고 보고 있다.

소니 픽처스의 이러한 결정에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을 비롯한 할리우드 스타들은 “소니 영화사의 개봉 취소 결정은 큰 실수”라고 비판을 가했다.

이에 대해 소니 픽처스의 마이클 린턴 최고경영자(CEO)는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한의 테러 위협에 결코 겁먹거나 굴복하지 않았다” “‘인터뷰’를 어떤 방식으로든 방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니측 고문변호사인 데이비드 보이스도 이날 NBC 방송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 “소니는 ‘인터뷰’ 개봉을 연기했을 뿐이다. 배포 방법을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스 로건, 제임스 프랭코가 주연을 맡은 코미디 영화 ‘인터뷰’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 암살 작전을 다룬다. 지난 6월 북한이 미국 백악관과 UN에 항의 서한을 보내는 등 마찰을 빚은바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인터뷰’ 예고편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