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일기 슈
부부일기 슈


슈가 “평소 강하셨던 어머니가 자신의 눈치를 볼 때 속상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C 퀸 ‘휴먼다큐 부부일기’에서는 슈-임효성 부부가 대만으로 여행을 떠나 서로에 대해 진솔하게 이야기하며 소통과 이해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날 방송에서 슈는 어머니에 관한 인터뷰 중 “어떻게든 자식들 앞에서 강한 모습만 보이려고 노력했던 어머니가 나이가 드시면서 내 눈치를 본다. 그런 어머니의 모습이 속상하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슈는 “큰 산처럼 자신감도 넘치시고 의지력도 굉장히 강하셨던 어머니가 이젠 작아지신 것 같아 어머니께 죄송스럽다. 앞으로 어머니에게 ‘더욱 잘 하겠다’ 다짐한다”고 전하며 어머니에 대한 사랑을 다시 한 번 되새겼다. 방송은 24일 오후 9시.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