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현
조재현


조재현

“김래원과의 의외의 호흡이 기대됩니다”

배우 조재현이 드라마 속 남자배우들간의 호흡에 대한 생각을 들려주었다.

22일 오후 인천 중구 운서동 영종도 스튜디오 아라에서 진행된 SBS 월화드라마 ‘펀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조재현은 “내 상대역은 늘 남자들이 많은 것 같다”며 웃음지었다.

‘펀치’는 정글 같은 세상을 상처투성이로 살아낸 한 검사의 참회록으로, 세상을 바로잡으려는 두 남녀가 운명을 걸었던 평생의 동지를 상대로 벌이는 뜨거운 승부를 담은 작품. 극중 조재현은 검찰총장 이태준 역을 맡아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인물로 분했다.

특히 조재현은 극중 권력과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성격의 소유자로 등장한다.

조재현은 “나같은 경우 상대역은 남자들이 많다”라며 “영화에서도 그렇고 ‘정도전’에서도 자꾸 이성계나 정몽주와 엮으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작품과 관련해서는 “‘펀치’에서는 김아중 씨와 엮어볼 틈을 보고 있었는데 예기치 않게 김래원 씨와 엮이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이야기 전개에 대해서도 귀띔했다. 조재현은 “앞으로는 김래원과 등을 지게 될 것”이라며 “그러면서도 나름의 애정은 남아 있을 것 같아 색다른 매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들려주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