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현
조재현


조재현

“최고의 악역이 될 거라 자부합니다”

배우 조재현이 역할에 대한 자신감을 드려냈다.

22일 오후 인천 중구 운서동 영종도 스튜디오 아라에서 진행된 SBS 월화드라마 ‘펀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조재현은 “인정받는 악역이 되기 위해 노력중”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펀치’는 정글 같은 세상을 상처투성이로 살아낸 한 검사의 참회록으로, 세상을 바로잡으려는 두 남녀가 운명을 걸었던 평생의 동지를 상대로 벌이는 뜨거운 승부를 담은 작품. 극중 조재현은 검찰총장 이태준 역을 맡아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인물로 분했다.

특히 조재현은 극중 권력과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성격의 소유자로 등장한다.

조재현은 악역 캐릭터로 유명해진 드라마 ‘왔다 장보리’에 대해 언급하며 “사실 드라마 ‘왔다 장보리’를 보진 못했다. 잠깐씩 배우가 소리 지르고 눈에서 불이 나는 모습은 봤었다”라며 “이태준이라는 캐릭터도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받는 악역이 될 것이라 자신한다”고 말했다.

또 “내가 연기해서가 아니라,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보고 있으면 그의 근본에 대해 자연스럽게 이해하면서 역할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들려주었다.

함께 연기하는 후배들에 대해서도 아낌없는 칭찬을 전했다. 조재현은 “김래원, 김아중 모두 훌륭한 연기력을 지니고 있어 배울점이 많다”고 평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