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
김래원


김래원

배우 김래원이 역할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사연을 전했다.

22일 오후 인천 영종도 ‘펀치’ 세트장에서 진행된 ‘펀치’ 기자간담회에서 김래원은 “대사에 담은 은유적인 표현을 최대한 잘 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펀치’는 정글 같은 세상을 상처투성이로 살아낸 한 검사의 참회록으로, 세상을 바로잡으려는 두 남녀가 운명을 걸었던 평생의 동지를 상대로 벌이는 뜨거운 승부를 담은 작품. 극중 김래원은 성공과 권력을 향해 질주하다 뇌종양에 걸린 검사 박정환 역으로 분했다.

김래원은 “사실 준비기간이 짧아 걱정이 많았는데 첫 방송 후 주위에서 ‘잘 봤다’는 반응이 많이 힘을 얻고 있다”며 웃음지었다. 특히 앞서 SBS ‘추적자’ ‘황금의 제국’ 등을 통해 검증된 박경수 작가 특유의 명품 대사에 대해 언급하며 “시적인 표현들은 어떻게 나오는지 궁금할 정도로 매력적이면서도 아직은 어렵다”고 전했다.

이에 함께 출연하는 조재현은 “얼마 전 김래원이 촬영을 하면서 ‘저 정말 열심히 할 겁니다’라고 하더라”라며 “아직 드라마에 등장하진 않았지만 봉에 매달리는 장면을 위해 새벽 3시에도 팔굽혀펴기를 하더라. 내가 그만하라고 했다”고 일화를 전했다.

앞서 김래원은 드라마 출연 전 15kg을 감량한 사실이 공개되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