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컬투쇼


심형탁이 또 도라에몽과 관련된 이야기를 했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심형탁과 가수 서문탁이 등장에 입담을 펼쳤다.

심형탁은 컬투와 대화를 나누던 중 “홍진호가 신기하게도 주변에 여자가 많다. 대시를 많이 하는 편이다”라며 “나는 소극적이고 기다리는 편이다”고 밝혔다. 이에 김태균은 “본인이 더 잘생겼는데 홍진호가 더 인기 많다는 거냐”고 물었고 정찬우는 “그럼 도라에몽에게 부탁해봐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앞서 지난 10월 심형탁은 모친상으로 자리를 비운 김태균을 대신해 일일 DJ를 맡았다. 당시 심형탁은 “도라에몽 모으는 취미 때문에 일을 쉴 수 없다”고 고백한 바 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