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노키오
피노키오


“난 네가 무너지는 게 싫거든.”

박신혜는 이종석과 같은 마음이었다. 진경을 끌어내기 위함이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 12회에서 기하명(이종석)과 최인하(박신혜)는 6년전 송차옥(진경)이 버스기사 자살 관련 단독보도했던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하명은 취재 때문에 부딪히게 된 인하에게 “이번 취재에서 빠져”라고 다그쳤다. “무슨 수를 써서라도 빠져라”라며 “어머니를 제대로 끌어 내릴 거다. 제대로 싸우고 싶은데 네가 보이면 생각이 많고 복잡해진다”고 말을 이었다.

하지만 이에 인하는 “신경 쓰지 말고, 망설이지도 마”라며 “나도 같다. 엄마가 기자 자격이 없다고 생각해. 네 말처럼 그걸 세상에 보여줄 거야”라고 맞받아쳤다. 또 “너 안 괜찮아. 매일 밤 울 거고, 매순간 할아버지 그리워할 거야. 잘 아는데”라며 “왜냐하면 네가 무너지는 게 싫거든. 나 신경 쓰지 마, 네 갈길 가”라고 말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