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노키오
피노키오


“이 싸움 꽤 길게 보고 있거든요.”

이종석이 진경에게 선전포고(?)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 12회에서 기하명(이종석)과 송차옥(진경)이 마주했다.

송차옥은 “예전부터 날카롭더니 물 먹이려고 했나 봐요”라며 “그런데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이종석은 “초초한가 보다”라며 “묻지도 않은 질문에 답을 하고, 목소리도 흔들리고. 제가 무서워졌습니까”라고 되물었다.

“전혀”라고 말하는 송차옥에게 이종석은 “그럼 다행이네요”라며 “설령 그렇더라도 들키지 마라, 쉽게 무너지지도 말고. 재미없으니까. 전 이 싸움 꽤 길게 보고 있거든요”라고 선전포고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