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노키오
피노키오


“저도 살인범 딸인데요.”

박신혜가 진경에게 ‘독설’을 이어갔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 12회에서 최인하(박신혜)가 엄마이자 부장인 송차옥(진경)을 만나 ‘독설’을 퍼부었다.

송차옥은 인하에게 “알고 있었니”라며 “살인범의 동생이 삼촌이었다니 세상 무섭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인하는 냉랭한 표정으로 “저도 살인범의 딸인데요”라며 “부장은 말로 사람을 죽였잖아요”라고 말했다.

자리를 떠난 인하를 송차옥은 흔들리는 눈빛으로 바라봤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