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파워FM ‘씨네타운’ 방송화면 캡처
SBS 파워FM ‘씨네타운’ 방송화면 캡처


SBS 파워FM ‘씨네타운’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은채가 예명을 바꾸게 된 계기를 밝혔다.

18일 방송된 SBS 파워FM ‘공형진의 씨네타운’에서는 강은비, 백도빈, 여욱환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송은채에게 “왜 갑자기 이름을 바꿨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송은채는 “회사에서 회식을 하다가 ‘너 송은채 같다’고 해서 바꾸게 됐다. 그 날 따라 그런 느낌을 받으셨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송은채는 “강은비라는 이름이 아역이 아닌데 다들 아역으로 알고 있어서 바꿔보자 하셨다. 근데 강은비도 가짜였고 송은채도 가짜다. 이제는 이름을 더 바꾸면 안 될 것 같다. 나도 헷갈린다. 송은채라는 이름에 딱히 뜻은 없다. 하지만 일은 많이 들어오고 있다. 복이 있는 이름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송은채는 최근 예명을 강은비에서 송은채로 바꿨다. 그의 본명은 주미진이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파워FM ‘씨네타운’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