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훈
민경훈


민경훈

그룹 버즈 민경훈이 자신의 별명과 관련된 일화를 공개했다.

최근 진행된 KBS2 ‘나는 남자다’ 녹화에서는 ‘타이틀매치: 도전자 남녀’ 편으로 진행되었으며 ‘기존의 특이한 이름을 가진 남녀, 음치 남녀, 닮은꼴 남녀 등의 우수회원들과 더불어 그들과 맞붙을 도전자 男女 신입회원’들이 모여 타이틀 매치를 벌였다.

이날 민경훈은 오프닝 공연으로 ‘남자들이 열광하는 노래’로 선정된 ‘남자를 몰라’를 열창해 수많은 남녀 방청객들을 열광케 했다. 공연 이후 MC 권오중이 “왜 쌈자신이라고 불리나요?”라는 질문을 던져 민경훈을 당황케 했다. 이에 민경훈은 “1절이 ‘남자를 몰라’, 2절이 ‘사랑을 몰라’라는 가사였다. 1절에 2절 가사를 실수로 불러 급하게 바꾸다 보니깐 ‘쌈자를 몰라’로 불렀다”라고 설명하며 당시의 흑역사를 회상했다.

이어 민경훈은 “그 때 딱 한번 쌈자라고 부른 걸로 이렇게 오랫동안 쌈자신으로 불리게 될 줄 몰랐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민경훈이 출연한 ‘나는 남자다’ 최종회는 오는 1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