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아이유


아이유가 올해를 빛낸 최고의 가수 1위에 올랐다.

한국갤럽은 지난 10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전국(제주 제외)의 만 13~59세 남녀 2,774명을 대상으로 올해 활동한 가수 중 가장 좋아하는 가수를 세 명까지 물은 결과 아이유가 12.9%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아이유는 올해 5월 발표한 앨범 ‘꽃갈피’에서 산울림의 ‘너의 의미’, 조덕배의 ‘나의 옛날 이야기’ 등을 리메이크했고, 5년 만에 컴백한 서태지의 ‘소격동’을 부르기도 했다. 아이유는 작년 6위에서 5계단 상승했다.

2위는 12.4%로 소녀시대가 차지했다. 소녀시대는 올해 2월 네 번째 미니앨범 ‘Mr.Mr.’ 외에도 개인이나 유닛으로 활동했다. 9월에는 태티서가 미니앨범 ‘Holler’를 발표했다. 소녀시대는 2009년부터 2011년까지 3년 연속 올해를 빛낸 가수 1위에 올랐다가 작년에 5위로 하락, 이번에 다시 2위로 올랐다.

3위는 10.8%의 지지로 씨스타가 올랐다. 소유는 정기고와 콜라보레이션한 노래 ‘썸’을 발표, 씨스타는 7월 ‘Touch My Body’를 발표했다. 씨스타는 작년 7위에서 4계단 상승했다.

이외에도 EXO(엑소), 이선희, 걸스데이, 이승철, 조용필, 비스트, 장윤정이 각각 4위부터 10위까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4년 최고의 가요 1위 역시 아이유의 ‘너의 의미’가 차지했다. 앨범 ‘꽃갈피’에 수록된 곳으로 산울림 리메이크곡이다.

씨스타 소유와 정기고가 부른 ‘썸’, 이선희의 ‘그 중에 그대를 만나’, 서태지의 ‘소격동’, 에일리의 ‘손대지마’가 각각 2위부터 5위를 차지했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