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_김원석감독 (2)
미생_김원석감독 (2)


김원석 감독이 임시완의 캐스팅 비화를 이야기 했다.

18일 오후 서울 청담동에서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미생’의 김원석 감독과 정윤정 작가가 자리한 가운데,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 감독은 “아시다시피 이십대 탑클래스 배우는 손에 꼽는다. ‘미생’이라는 드라마를 하면서 장그래만큼은 탑클래스 배우가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런 면에서 많은 배우의 이름이 거론된 것도 사실이다. 그 중에 (이미 기사화된) 이제훈도 있었고, 그 분만 거절한 것이 아니라 많이 거절을 당했다. 임시완 씨 역시도 본인이 모르는 상태에서 회사가 거절을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김 감독은 “캐스팅은 인연이다. 캐스팅한 사람의 능력도 아니고, 결국 하늘의 인연이다”라며 “캐스팅이 된 이후, 거절한 다른 사람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은 서로 안좋은 일 같다”고도 말했다.

끝으로 김 감독은 “이십대 남자배우의 저변이 좀 더 많았으면 좋겠다”며 “임시완 씨가 원톱으로서의 잠재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이 기쁘고, 많은 시나리오가 들어온다는데 그럴 만한 자격이 충분하다”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