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1814464128726
2014121814464128726


드라마 ‘미생’을 집필한 정윤정 작가는 명대사로 “내일 봅시다”를 꼽았다.

18일 오후 서울 청담동에서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미생’의 김원석 감독과 정윤정 작가가 자리한 가운데,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한 정윤정 작가는 “명대사를 만들기 위해 명대사를 만들 수 없다”며 본인이 생각하는 명대사는 “내일 봅시다”라고 밝혔다. 정 작가는 “늘 그런 말을 하는 삶을 살고 싶다”고도 말했다.

김원석 감독 역시 “내일 봅시다”가 좋다고 밝히며 “우리 드라마에서 내일 봅시다는 단순한 의미를 떠나 ‘네가 내 마음에 들어왔다’는 의미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김원석 감독은 “원작과는 전혀 다른 맥락의 ‘우리애’라는 말도 좋았다”고 밝혔고, “장백기가 장그래를 더 알게 되면서 ‘내가 가진 스펙이 이렇게 부끄러웠던 적이 없다. 내가 가진 스펙 잘못도 당신의 과거 잘못도 아니다’라고 말하는 대사도 참 좋았다. 결과적으로 ‘성균관 스캔들’과 ‘몬스타’ 등에 이어 늘 어린 친구들을 이야기하고 싶어했는데 그 키워드는 ‘나를 알아주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것에서 오는 불안함’이었다. 젊은 세대들의 문제를 구조적으로 어떻게 해결해야한다라고까지 말할 수는 없으나 결국 이런 현실에서 살고 있고, 그럴 수록 서로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는 점, 극히 세분화해서 서열화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너와 내가 다를 바 없고 네 잘못도 내 잘못도 아닌 우리가 같이 살아야만 하는 존재라는 것을 말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