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
이준기


배우 이준기가 팬들과 연탄 봉사활동을 펼쳤다.

지난 15일 이준기는 서울시 서대문구에 한 동네를 찾아 팬들과 함께 연탈 배달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준기와 팬들은 눈보라 속에서 1,200장의 연탄을 배달하며 봉사의 기쁨을 나눴다. 이날 이준기는 가구마다 연탄 배달을 열심히 한 것은 물론 떨어진 연탄의 잔해까지 하나하나 청소했다.

특히 이준기는 영화 ‘시칠리아 햇빛 아래’의 일정 차 중국에 갔다가 쉴 틈 없이 귀국해 팬들과 봉사활동에 임해 진정성을 보였다.

이준기의 팬들은 연탄 배달은 물론 모금까지 진행해 연탄 총 1만여 장을 기부했다. 이에 이준기는 매우 감격했고, 봉사가 끝나고 함께 해준 팬들에게 고기를 쏘며 애정을 과시했다.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 나눔 운동 측의 한 관계자는 “눈바람이 매우 부는 열악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배우와 팬들이 함께 한마음이 돼 끝까지 열심히 봉사해 줘 정말 감동받았다. 이렇게 이탈하지 않고 끝까지 청소까지 하는 배우와 팬들은 드문데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 이준기의 팬이 될 것 같다“며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준기는 국경과 지역을 넘어 감동적인 사랑을 하는 남녀의 이야기를 담은 중국 영화 ‘시칠리아 햇빛 아래’에 박준호 역으로 캐스팅돼 촬영을 앞두고 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 엑터스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