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전 교수
표창원 전 교수


표창원 전 교수

표창원 전 교수가 ‘영동 여고생 살인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사라진 손목, 영동 여고생 살인 미스터리’를 주제로 지난 2001년 3월8일 벌어진 18세 여고생 정소윤 양 사건에 대해 취재했다.

이날 방송에서 범죄심리학자 표창원 전 교수는 “가장 실현 가능한 이야기는 본인이 자발적으로 공사장 입구로 갔을 가능성이다”고 말했다. 이어 “예상치 못한 소윤이의 죽음에 우발적인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미제사건으로 남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초기에 지나치게 특정 용의자를 단정함으로써 다른 용의자에 대한 단서나 주변 정황 등을 확보하지 못한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한편,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 에서는 지난 2001년 발생한 영동 여고생 살인 사건의 미스터리를 다뤄 잊혀진 미제사건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금 돌아보게 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