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가족끼리 왜 이래’
KBS2 ‘가족끼리 왜 이래’


KBS2 ‘가족끼리 왜 이래’

“너희들에게 아픈 사람으로 기억되기 싫었다”

가족끼리 왜이래’ 윤박이 아버지의 말기암 사실을 알게 됐다.

1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에서는 아들 차강재(윤박)가 아버지 차순봉(유동근)의 병에 대해 알게 되는 내용이 그려졌다.

이날 강재는 순봉의 병을 의심해 진료기록을 보게 됐다. 강재는 아버지 차순봉이 먹는 진통제를 발견 후 차순봉이 입원했던 병원을 찾아갔다. 담당 의사는 “당시 검사결과가 안 좋아서 대학병원으로 연결해 드렸다”고 밝혔다. 대학병원까지 찾아간 강재는 그 곳에서 차순봉이 말기 암이라는 사실을 확인한다. 진료기록에는 암이 위를 비롯해 척추, 간, 폐에도 약간 전이된 것으로 기록돼 있었다.

이후 아버지를 찾아간 강재는 순봉에게 발병 사실을 숨긴 이유를 물었다.

그는 “누구보다 나에게 말해야 했지 않냐”라며 의사인 자신을 자책했다. 이에 순봉은 “네 아버지니까. 그래도 내가 네 아버지인데. 어떻게 자식한테 그런 짐을 지게 해. 자식한테 어떻게 아버지 끝을 알리게 해.그럴 수는 없잖아. 그건 내가 너무 너한테 못할 짓이야”라고 이유를 전했다.

이에 강제는 “내가 끝이라고 하기 전까지는 하느님도 못 끝낸다”라며 순봉을 안았다. 순봉은“내가 니들 삼남매에게 아픈 사람으로 기억되기 싫었다. 마지막 자존심이었다. 그러니 애쓸 거 없다”며 눈물겨운 부정을 보였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2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