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박
윤박


윤박

‘가족끼리 왜이래’ 윤박이 아버지의 말기암 사실을 알게 됐다.

1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에서는 아들 차강재(윤박)가 아버지 차순봉(유동근)의 병에 대해 알게 되는 내용이 그려졌다.

이날 강재는 순봉의 병을 의심해 진료기록을 보게 됐다. 강재는 아버지 차순봉이 먹는 진통제를 발견 후 차순봉이 입원했던 병원을 찾아갔다. 담당 의사는 “당시 검사결과가 안 좋아서 대학병원으로 연결해 드렸다”고 밝혔다.

대학병원까지 찾아간 강재는 그 곳에서 차순봉이 말기 암이라는 사실을 확인한다. 진료기록에는 암이 위를 비롯해 척추, 간, 폐에도 약간 전이된 것으로 기록돼 있었다.

강재는 아버지에게 무심했던 자신을 떠올리며 자책하며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2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