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1박2일’
KBS2 ‘1박2일’


KBS2 ‘1박2일’

‘1박2일’에 출연중인 차태현의 아버지가 과거 차태현이 우는 장면을 보고 눈물을 흘린 에피소드를 전했다.

14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 1박 2일’에서는 김주혁, 김준호, 차태현, 데프콘, 김종민, 정준영이 입영캠프에 재입소해 펼치는 혹한기 입영 캠프, ‘돌잔치 두 번째 이야기’가 담겼다.

멤버들은 혹한기 입영 캠프에 돌입했다. 이들의 아침잠을 깨울 모닝엔젤로 바로 데프콘, 차태현의 아버지가 선정된 것.

두 아버지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에 어떤 장면이 가장 인상 깊었느냐고 묻자 데프콘 아버지는 “아들이 얼굴로 랩을 뚫을 때 저렇게 망가져야 되는구나 싶었다”고 답했다.

차태현 아버지는 “태현이가 우는 장면을 처음 봤다”라며 “서울 시간 여행 편이었는데 나도 그걸 보면서 막 흐느껴 울었다”라고 전했다.

또 “엄마는 며칠을 울더라. 아마 오늘 엄마가 왔으면 오는 내내 울었을 것”이라고 들려주기도 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