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일국
송일국


송일국

배우 송일국이 시신경 손상 진단을 받았다.

14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삼둥이와 함께 시력 검사에 나선 송일국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병원에 간 삼둥이와 송일국은 검사에 대한 결과를 받았다. 송일국의 삼둥이 중 대한은 근시, 만세는 난시 판정을 받았다.

의료진은 “시력은 부모의 유전이 많은 영향을 끼친다”고 진단했다. 이에 대해 송일국은 “녹내장이 있고 안압이 높다”고 말했다. 이후 진단을 받은 송일국은 면서 “시신경 손상이 있는 것 같다. 현미경 상으로만 말씀드리면 80% 정도 손상된 상태인 것 같다”는 의사의 진단 내용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의료진은 또 “약물 치료를 안하면 5년~10년 사이에 실명한다. 치료 하면 30년 이상은 버틸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같은 갑작스러운 진단에 송일국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2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