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K팝스타4′
SBS ‘K팝스타4′


SBS ‘K팝스타4′

‘K팝스타4′ 감성보컬조의 랭킹오디션에서 케이티 김과 박윤하가 공동 1위에 올랐다.

1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4′(이하 K팝스타4′) 4회에는 감성보컬조의 랭킹오디션이 진행됐다.

이날 박혜수, 정승환, 박윤하, 남소현이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은 데 이어 등장한 케이티 킴은 자신만의 음악성을 펼쳐 보였다. 느린 말투가 인상적인 케이티 김은 뮤지션다운 독특함을 지닌 참가자.

무대에 올라 ‘킬링 키 소프틀리 위드 히즈송'(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을 들려준 그는 풍부한 감성과 소울풀한 느낌으로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끌어냈다.

‘K팝스타’ 박윤하케이
‘K팝스타’ 박윤하케이
‘K팝스타’ 박윤하케이

유희열은 “내가 만일 케이티 김을 프로듀싱한다면 ‘음정 틀리고 호흡 안 좋은 거, 그게 케이티야. 건드리지 마’라고 할 거다. 날것 그대로의 케이티의 것을 살리고 싶다”고 전했다.

양현석은 “핸드폰에 넣어 듣고 다니고 싶다. K팝스타 최고의 소울”이라고 밝힌 데 이어 박진영도 “내가 쓰고 있는 디 아시안 소울(The Asian soul)이라는 이름을 드려야 할 것 같다 케이티 양은 소울 가수다. 소울 음악을 배워서 하는 게 아니라 소울 가수다”라고 들려주었다.

앞서 박윤하는 나미의 ‘슬픈 인연’을 자신만의 보컬로 소화해 호평을 받았다. 이에 두 사람은 경쟁이 치열했던 감성보컬조에서 공동 1위에 올랐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