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K팝스타4’ㅠㅏ
SBS ‘K팝스타4’ㅠㅏ


SBS ‘K팝스타4’ㅠㅏ

‘K팝스타4′ 의 도전자 케이티가 감성 풍부한 목소리로 극찬을 받았다.

1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4′(이하 K팝스타4′) 4회에는 감성보컬조의 랭킹오디션이 진행됐다.

이날 박혜수, 정승환, 박윤하, 남소현이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은 데 이어 등장한 케이티 김은 자신만의 음악성을 펼쳐 보였다. 느린 말투가 인상적인 케이티 킴은 뮤지션다운 독특함을 지닌 참가자.

무대에 올라 ‘킬링 키 소프틀리 위드 히즈송'(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을 들려준 그는 풍부한 감성과 소울풀한 느낌으로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끌어냈다.

유희열은 “내가 만일 케이티 킴을 프로듀싱한다면 ‘음정 틀리고 호흡 안 좋은 거, 그게 케이티야. 건드리지 마’라고 할 거다. 날것 그대로의 케이티의 것을 살리고 싶다”고 전했다.

양현석은 “핸드폰에 넣어 듣고 다니고 싶다. K팝스타 최고의 소울”이라고 밝힌 데 이어 박진영도 “내가 쓰고 있는 디 아시안 소울(The Asian soul)이라는 이름을 드려야 할 것 같다 케이티 양은 소울 가수다. 소울 음악을 배워서 하는 게 아니라 소울 가수다”라고 들려주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2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