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하녀들’
JTBC ‘하녀들’


JTBC ‘하녀들’

스태프 사고가 발생한 종합편성채널 JTBC ‘하녀들’제작사가 사과 입장을 밝혔다.

14일 ‘하녀들’의 제작사 드라마하우스는 “‘하녀들’ 촬영 도중 불의의 사고로 소중한 생명이 희생된 점에 대해 유족과 온 국민께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사과를 전했다.

드라마하우스는 “13일 화재 현장인 연천 세트장에는 JTBC ‘하녀들’ 스태프 및 연기자 총 73명이 촬영을 진행하고 있었고 사고 시각인 오후 1시께 59명이 식사를 하러 자리를 비웠고, 연출부 및 조명 스태프 14명은 현장에 남아 있었다”며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화재 발생 직후 이들중 13명은 급히 대피해 무사했으나 연출부 소속의 스크립터 염혜선씨(35)는 2층 제작부실에서 업무를 진행하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숨졌다. ‘하녀들’의 메인 스크립터로 베테랑 프리랜서인 염씨는 평소 책임감이 강해 이날도 현장에 남아 오전 촬영분의 기록을 정리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사망 사고 경위를 전했다.

앞서 13일 오후 1시 23분께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에 위치한 ‘하녀들’ 드라마 세트장에서 큰 불이 나 스크립터 염 씨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드라마하우스 측은 “현재 일부 매체에 보도된 ‘전원이 식사하러 나간 사이 화재가 발생해 혼자 잠자던 염씨가 변을 당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이 확인됐다”라며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수사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원인이 밝혀질 것”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사과문 전문

드라마하우스에서 삼가 알려드립니다.

JTBC 드라마 ‘하녀들’ 촬영 도중 불의의 사고로 소중한 생명이 희생된 점에 대해 유족과 온 국민께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13일 화재 현장인 연천 세트장에는 JTBC ‘하녀들’ 스태프 및 연기자 총 73명이 촬영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사고 시각인 오후 1시경, 이중 59명이 식사를 하러 자리를 비웠고, 연출부 및 조명 스태프 14명은 현장에 남아 있었습니다.

화재 발생 직후 이들중 13명은 급히 대피해 무사했으나 연출부 소속의 스크립터 염혜선씨(35)는 2층 제작부실에서 업무를 진행하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숨졌습니다. ‘하녀들’의 메인 스크립터로 베테랑 프리랜서인 염씨는 평소 책임감이 강해 이날도 현장에 남아 오전 촬영분의 기록을 정리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현재 일부 매체에 보도된 ‘전원이 식사하러 나간 사이 화재가 발생해 혼자 잠자던 염씨가 변을 당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이 확인됐습니다. 고인의 명예에 누를 끼치는 오류는 정정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아울러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중이며, 수사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원인이 밝혀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